파워볼주소 앤트리파워볼 배트맨토토 분석 분석법

[OSEN=이인환 기자] “일부 선수처럼 추억을 팔고 살고 싶지는 않다”

중국 ‘즈보 닷컴’은 지난 5일 “상하이 상강의 외인 오스카는 브라질 ‘아스펜’과 인터뷰서 자신이 중국에 온 이유는 ‘더 많은 돈’을 위해서라고 밝혔다”라고 보도했다.

2008년 상파울루서 데뷔한 오스카는 2012년 첼시서 데뷔하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유럽 축구서 정상급 공격형 미드필더로 평가받았다.파워볼게임

그러나 오스카는 지난 2016년 여름 안토니오 콘테 감독 부임 이후 첼시서 설 자리를 잃고 벤치 멤버로 추락했다. 결국 그는 2016년 겨울 이적 시장서 상하이행을 택했다.

당시 상강은 오스카 영입을 위해 무려 6000만 파운드()의 이적료를 제시해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1991년생 오스카는 26살의 나이에 중국행을 택한 이유에 대해서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슈퍼리그에 온 것”이라고 솔직하게 인정했다.

오스카는 “중국에 온 모든 외인 선수는 더 많은 돈을 위해서 온 것이다. 나와 그들은 모두 돈을 많이 벌어서 가족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당시 어린 나이에 택한 오스카의 상강 이적에 대해서 ‘야망’도 없는 선수라는 비판이 있었다. 

이런 여론에 대해 오스카는 “많은 사람들이 나를 비판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일부 은퇴 선수들처럼 추억만 팔고 살고 싶지 않다. 나는 가난이 싫다”라며 회의적인 시각을 보였다.

한편 즈보닷컴은 “오스카 본인은 자신의 웨이보에 중국 슈퍼리그에 아스펜의 뉴스를 인용해서 ‘자신이 말한 것이 아니다’고 주장하고 있따”라고 전했다.

▲ '우리 6위래'
▲ ‘우리 6위래’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손흥민과 해리 케인 그리고 스티브 베르바인으로 예상되는 20-21 토트넘 홋스퍼 공격진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위에 꼽혔다.

영국 매체 기브미 스포츠가 6일(한국시간) 선정한 랭킹이다.파워사다리

“케인은 골을 많이 넣는 선수이며 손흥민은 골과 어시스트 모두 가능하다. 하지만 세 번째 공격수는 눈에 띄지 않는다”고 지적하며 “지난 1월 PSV 아인트호벤에서 데려온 베르바인은 어리지만 좋은 선수로 발전할 수 있다”고 매체는 분석했다.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과 니콜라스 페페, 알렉산드레 라카제트로 이루어지는 아스널이 5위, 기존 크리스티안 풀리식과 함께 이적생 티모 베르너 하킴 지예흐로 꾸려지는 첼시가 4위다.

공격진 변동이 없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마커스 래쉬포드, 안토니 마시알, 메이슨 그린우드), 맨체스터시티(세르히오 아구에로와 라힘 스털링 그리고 리야드 마레즈)가 각각 3, 2위이며 올 시즌 리버풀 우승을 이끈 리버풀 공격진(모하메드 살라, 사디오 마네, 로베르토 피르미누)이 1위로 꼽혔다.

기브미 스포츠는 “리버풀 공격진 3명은 지난 3시즌 동안 팀을 챔피언스리그와 프리미어리그 정상으로 이끄는 등 믿을 수 없는 활약을 펼쳤다”며 “이번 시즌 51골을 합작했고 꾸준한 경기력이 놀랍다”고 설명했다.

▲ 대니 로즈.
▲ 대니 로즈.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토트넘을 떠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대니 로즈(30) 자신도 이를 잘 알고 있다.파워볼사이트

로즈는 토트넘과 2021년 6월 계약이 끝난다. 한때는 토트넘 부동의 주전 왼쪽 풀백이었지만, 주제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설 자리를 잃으며 이번 시즌 뉴캐슬 유나이티드로 임대됐다.

최근엔 이탈리아 세리에A 라치오가 로즈 영입을 원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탈리아 현지에선 “세리에A 2위인 라치오가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를 위해 전력 보강에 나서려고 한다”라며 로즈 영입설의 배경을 밝혔다.

로즈도 이적을 준비하고 있다. 뉴캐슬 잔류가 될지, 다른 팀으로 유니폼을 바꿔 입을지는 모르지만 토트넘을 떠날 것은 분명해 보이기 때문이다.

그는 6일(한국 시간) 영국 매체 ‘미러’와 인터뷰에서 “뉴캐슬에 잘 적응했다. 이곳에 있는 선수들과 팬, 스태프들과 모두 친해졌다”라며 “토트넘과 계약 기간이 1년도 남지 않았다. 토트넘에서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걸 알고 있다. 난 내 미래를 위해 뛴다. 이보다 더 큰 동기부여는 없다”고 토트넘과 이별을 직감했다.

로즈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토트넘을 떠나면서 자신의 입지도 크게 줄어들었다고 생각한다. “포체티노가 감독직에서 물러날 때 나도 끝이란 걸 알았다. 무리뉴 감독의 경기 계획에 나는 없었다”며 감독 교체가 토트넘 주전 경쟁에서 밀린 주된 이유라고 봤다.

▲ 그리즈만 ⓒ연합뉴스/AP
▲ 그리즈만 ⓒ연합뉴스/AP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앙투안 그리즈만이 자신의 클래스를 보여줬다.

바르셀로나는 6일 오전 5시(한국 시간) 에스타디오 데 라 세라미카에서 열린 2019-20시즌 스페인 라리가 34라운드에서 비야레알에 4-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바르셀로나는 승점 73점으로 2위 자리를 유지했다. 선두 레알 마드리드와 4점 차이다. 비야레알은 5위에 머물렀다.

바르셀로나는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그리즈만, 수앙레스, 메시가 섰고 중원에 비달, 부스케츠, 로베르토가 자리했다. 포백은 알바, 랑글레, 피케, 세메두가 담당했고, 골문은 테어 슈테겐이 지켰다.

경기 초반부터 그리즈만은 활발한 움직임으로 전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그리즈만은 전반 3분 날카로운 쇄도로 토레스의 자책골을 이끌었다. 그리고 전반 45분 메시의 재치 있는 패스를 받아 환상적인 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리즈만의 클래스를 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그리즈만은 지난 여름 이적시장 무려 1억 2,000만 유로(약 1,604억 원)의 이적료를 기록하며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었다. 하지만 바르셀로나 축구에 적응하지 못했고, 팬들의 비판을 받았다. 그런 가운데 최근에는 2분 출전으로 거취도 불안한 상황이었다.

이번 경기에서 그리즈만은 자신의 능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아틀레티코에서 자주 볼 수 있었던 모습이었다. 오늘 경기에서 세티엔 감독은 그리즈만의 활용법을 찾았다. 그리즈만이 바르셀로나에서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 앙헬 산체스 /요미우리 자이언츠 홈페이지
[사진] 앙헬 산체스 /요미우리 자이언츠 홈페이지

[OSEN=이상학 기자] 지난 2018~2019년 KBO리그 SK 와이번스에서 활약한 투수 앙헬 산체스(31·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일본프로야구 적응이 만만치 않다. 36구 만에 조기 강판될 정도로 코칭스태프의 믿음을 잃었다. 

산체스는 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0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 2이닝 6피안타 1볼넷 3실점으로 시즌 첫 패전을 안았다. 1~2회 연속 투아웃을 잡은 뒤 주자를 3명 이상 내보내며 흔들린 산체스는 3회를 버티지 못했다. 

0-2로 뒤진 3회초 선두타자 후쿠다 노부마사에게 중월 2루타를 맞은 뒤 무사 2루에서 포수 스미나티 긴지로와 함께 동반 교체된 것이다. 강판 지시에 산체스도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교체 당시 산체스의 투구수는 36개 밖에 되지 않았다. 

하지만 하라 다쓰노리 요미우리 감독은 이례적으로 경기 초반부터 투수와 포수 배터리를 동시에 교체했다. 일본 ‘주니치스포츠’는 ‘하라 감독이 분노의 강판을 결정했다. 산체스가 투구 동작에 들어간 순간 험한 표정으로 벤치를 뛰쳐나와 주심에게 교체를 알렸다’고 보도했다. 

[사진] 하라 다쓰노리 감독 /요미우리 자이언츠 홈페이지
[사진] 하라 다쓰노리 감독 /요미우리 자이언츠 홈페이지

경기 후 하라 감독은 산체스의 조기 교체에 대해 “질질 끌고 가고 싶지 않았다. 일요일 경기이고, 불펜을 총동원해 더 이상 점수를 주기 싫었다”고 밝혔다. 미야모토 카즈모토 요미우리 투수수석코치는 “투쟁심이 보이지 않았다”고 산체스에 쓴소리를 한 뒤  “나쁜 흐름으로 가지 않기 위해 빨리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산체스는 지난해 시즌 후 SK를 떠나 요미우리와 2년 다년계약을 했다. 올해 연봉 3억4000만엔, 우리 돈으로 38억원에 달하는 거액이다. 시즌 전 시범경기와 연습경기에서 부진했지만 정규시즌 데뷔전이었던 지난달 21일 한신 타이거즈전에서 5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4볼넷 1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했다. 

이어 지난달 28일 야쿠르트 스왈로스전도 6이닝 3피안타 4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다시 한 번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2경기 연속 볼넷 4개를 허용하며 제구가 크게 흔들렸고, 세트 포지션에서 불안함을 노출했다. 

시즌 3경기 성적은 2승1패 평균자책점 2.63으로 좋지만 13⅔이닝 동안 볼넷 9개를 내주며 삼진은 4개밖에 잡지 못했다. 150km대 강속구에 일본 타자들의 배트가 쉽게 나오지 않는다. 변화구 구사 비율이 높아졌지만 제구가 되지 않으면서 커맨드가 흔들리고 있다. 36구 만에 교체될 만큼 벤치의 신뢰도 잃어가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