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트리파워볼 나눔로또파워볼 파워볼패턴 배팅 안전한곳

[뉴스엔 박수인 기자]

현주엽이 200kg 초대형 참치 먹방에 도전한다.파워볼사이트

9월 13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에서는 현주엽 일행이 초대형 참치에 도전하는 현장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현주엽은 대선배 허재와 인맥 대결 도중 정호영 셰프에게 전화를 걸었다가 좋은 참치가 들어왔다는 말을 듣고 남겨 놓으라며 예약을 걸어 둔 상황.

머리 무게만 15kg, 뱃살 길이 1.5m, 총 200kg의 초대형 참치 해체쇼를 지켜보던 현주엽의 얼굴에서는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고.

특히 지난번 소 한 마리에 이어 참치에 도전하게 된 현주엽은 아침부터 햄버거 2세트에 장어, 소고기까지 쉴 새 없이 흡입했음에도 마치 첫 식사처럼 놀라운 풀컨디션을 자랑했다고 한다.

이를 지켜보던 전현무가 “이거 역대급인데”, “위가 한 10개 있나 보다”며 혀를 내둘렀을 정도라고 해 초대형 참치 완전 정복에 나선 현주엽 일행의 배 터지는 도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날 현주엽은 자신에 버금가는 먹성을 지닌 영화 배우를 ‘주엽TV’ 영입 1순위로 점찍었다. 여기에 14만 구독자 실버 버튼을 소유한 스타 셰프까지 메인 셰프로 영입하며 자신만의 크리에이터팀을 결성했다.

화려한 멤버 구성에 “완전 어벤져스 팀”, “이렇게 나오면 대박”이라는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크리에이터계의 지각 변동을 예고한 ‘주엽TV팀’이 만들어 낼 콘텐츠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13일 오후 5시 방송. (사진=KBS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오늘(12일) ‘비밀의 숲2’ 조승우가 ‘시목레이션’을 가동, 이준혁 납치범의 은닉처로 들어간다. 조승우만의 시그니처 시뮬레이션 수사법이 또 한번 예고되면서, 사건 해결에 대한 기대가 솟는다.파워볼게임

tvN 토일 드라마 ‘비밀의 숲2′(극본 이수연, 연출 박현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에이스팩토리) 서동재(이준혁)가 납치된 지 48시간, 골든 타임은 가까워지고 있다. 하지만 범인이 누구인지, 서동재는 어디에 감금돼 있는지, 그 어느 것 하나 특정된 실마리조차 찾지 못했다. 조그만 단서라도 절실한 이 순간에 심지어 범인은 충격적인 메시지를 보냈다.

지난 방송에서 범행 현장을 다시 찾은 황시목(조승우)과 한여진(배두나)이 추리해낸 사건 발생 과정은 다음과 같았다. 서동재가 범인에게 등을 보였다는 것은 면식범일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었고, 머리를 내려친 흉기가 현장에 놓인 벽돌이라는 점은 우발적 범행의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그러나 단서라고는 현장에 놓인 서동재의 차밖에 없고, 범인이 블랙박스까지 통째로 뜯어간 탓에 아직까지 확실한 증거가 없는 상황. 범행 과정을 유추해볼 수 있는 경우의 수가 너무 많았다. 세곡지구대와의 연관성을 파던 여진이 자신의 수사 방향이 맞는지에 대해 의문을 가진 이유였다.

이렇게 난항을 겪고 있는 와중에 “나는 설거지를 한 것이다. 너무 늦었다”라는 충격적인 메시지와 피로 물든 노란 넥타이의 이미지가 전달됐고, 이는 서동재의 생명이 위급하다는 신호일 수도 있었다. 어느 때보다 범인에 대한 실마리가 절실한 상황. 이에 오늘(12일), 범인이 보내온 메시지를 토대로 황시목과 한여진이 단서 추적에 박차를 가한다. ‘시목레이션’을 통해 범인이 서동재를 숨겼을 만한 은닉처 파악에 나선 것. 함께 공개된 스틸컷에서 황시목은 범인의 은닉처를 자세히 상상해보며 어떤 단서라도 찾아내려는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방송 이후 공개된 예고 영상은 황시목과 한여진이 무언가를 알아냈을지 모른다는 기대감을 심는다. ‘니들은 나 못 잡는다’라는 범인의 도전이 담긴 메시지에 “범인이 경찰을 얼마나 우습게 알면 이런 걸 보내요 지가”라며 투지를 불태우던 한여진이 어느 집을 유심히 둘러보고, 귀를 바짝 대고는 육감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 이는 “집이 단독 주택인 것 같기는 해”라는 최윤수(전배수) 팀장의 목소리와 맞물리며 서동재 납치 사건의 진실에 한 발 더 가까워졌음을 예고하고 있다.

이에 제작진은 “황시목은 시뮬레이션 과정을 통해 언제나 단서를 찾아냈다. 그리고 오늘(12일), 범인의 은닉처를 추정해보기 위해 그 ‘시목레이션’을 가동한다”고 예고하며, “보이는 것만이 다는 아니다. 종이 한장으로 보낸 범인의 메시지가 어떤 단서들을 담고 있는지, 진실을 향해 한 발자국씩 다가가고 있는 황시목과 한여진의 수사 과정과 함께 해달라”고 전했다.

‘비밀의 숲2’ 9회, 오늘(12일) 토요일 밤 9시 tvN 방송.

jyn2011@sportschosun.com

[스타뉴스 전형화 기자]

현빈이 12일 요르단에서 영화 '교섭' 촬영을 마치고 귀국했다./사진=임성균 기자
현빈이 12일 요르단에서 영화 ‘교섭’ 촬영을 마치고 귀국했다./사진=임성균 기자

배우 현빈이 요르단에서 영화 ‘교섭’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 귀국했다.파워볼게임

현빈은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요르단에서 귀국했다. 현빈은 방역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현빈은 당초 10일 귀국 예정이었으나 현지 사정으로 이날 도하를 거쳐 한국에 도착했다.

이날 인천공항에는 현빈 귀국을 환영하기 위해 10여명의 팬들이 모였다. 현빈은 귀국 일정을 비밀에 부쳤으나 경유지인 도하 국제공항에서 그를 알아본 현지 팬들이 SNS에 올리면서 입국 소식이 전해졌다.

현빈은 이날 검은색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요르단에 동행한 매니저와 함께 입국장을 통과했다. 현빈은 그를 환영하는 팬들에게 고마워하면서도 “가까이 안 오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하기에 팬들의 건강을 염려하는 마음을 전한 것.

현빈 소속사는 방역 지침에 따라 이날 공항에 아무도 그를 마중하려 가지 않았다. 현빈과 매니저는 각각 자동차로 자가격리 장소로 이동해 2주간 자가격리를 보낼 예정이다.

현빈은 황정민 강기영 등과 지난 7월 13일 전세기로 요르단으로 출국해 현지에서 자가격리 기간을 보낸 뒤 ‘교섭’ 촬영에 돌입했다. 2개월여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 황정민은 지난 2일, 강기영은 9일 한국에 도착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교섭’은 중동에서 발생한 한국인 납치 사건을 소재로 납치된 이들을 구조하는 내용을 담은 작품.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리틀 포레스트’를 연출한 임순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황정민이 외교관 재호 역을, 현빈이 국정원 요원 대식 역을 맡았다.

당초 ‘교섭’은 지난 3월말부터 요르단에서 촬영을 시작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요르단 정부가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면서 현지 촬영이 불발됐다. 이에 ‘교섭’ 측은 한국에서 먼저 촬영을 시작하는 한편 요르단 정부와 논의 끝에 현지 촬영을 허가받았다.

현빈은 자가격리를 마친 뒤 휴식을 취하면서 영화 ‘공조2’ 각색 시나리오를 검토한 뒤 최종 출연 결정을 할 계획이다. ‘공조2’ 출연을 확정하면 내년 초부터 유해진, 윤아, 다니엘헤니 등과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 기도훈이 폭탄 발언으로 현장을 발칵 뒤집는다.

이번 주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송가희(오윤아)와 박효신(기도훈)이 심상치 않은 기류를 형성하며 극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송가희와 박효신이 안방극장에 흐뭇한 웃음을 자아냈다. 서로를 향해 조금씩 다가가며 사랑을 키워가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으로 바라보는 투샷으로 설렘을 유발하고 있다.

이날 예고 없이 촬영장을 방문한 박효신은 뜻밖의 현장을 목격, 뜻밖의 폭탄 발언을 날리며 촬영장을 혼란 속에 빠트렸다고. 이에 박효신의 질투를 부른 행동과 말은 무엇일지, 그들의 만남에 기대가 더해진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갑작스러운 박효신의 등장에 당혹스러운 표정을 보이는 송가희와, 그런 그녀를 향해 미소 짓는 박효신의 모습이 담겨있다. 여기에 익숙하게 화보 촬영을 하고 있는 박효신과 그를 뿌듯한 표정으로 바라보는 송가희의 모습까지 포착돼 흥미를 돋운다.

12일 오후 7시 55분 방송.

[동아닷컴] 기도훈이 깜짝 발언으로 현장을 발칵 뒤집는다.

12·13일 양일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 연출 이재상)에서는 송가희(오윤아 분)와 박효신(기도훈 분)이 심상치 않은 기류를 형성한다.

앞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송가희와 박효신은 서로를 향해 조금씩 다가가며 사랑을 키워갔다. 이어 이날 제작진은 달콤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예고 없이 촬영장을 방문한 박효신은 뜻밖의 현장을 목격해 뜻밖의 깜짝 발언을 날리며 촬영장을 혼란 속에 빠트렸다는 제작진.

공개된 사진에는 갑작스러운 박효신 등장에 당혹스러운 표정을 보이는 송가희와, 그런 그녀를 향해 미소 짓는 박효신 모습이 담겼다. 또한, 익숙하게 화보 촬영을 하고 있는 박효신과 그를 뿌듯한 표정으로 바라보는 송가희의 모습까지 포착됐다.

제작진은 “박효신 질투를 부른 행동과 말은 무엇일지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13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Leave a Reply